본문 바로가기
경기도길

2022 세미원의 여름

by 푸른들2 2022. 7. 25.

양수역 1번출구서 연결되는 둘레길.
포즈 ㅋㅋ
넓은 연밭을 보며.
카페 모임에서.
편하게 쉬는 장소.
흐렸던 날씨가 오후가 되니 맑아진다.
배다리가 공사중 이라 두물머리 갈수가 없네.
하늘색이 좋아지고 폭염이 아니라 좋다.
쌍동이가 사진 찍는날.
어라 연꽃이 안보인다.
빨래판 길.
남한강도 보이고.
두물머리로 가는 배다리가 철거되고 언제 완공 된다는 말을 없다.
시원한 평상에서 보는 풍경이 좋고 오수도 즐기고.
퇴청.
오전과는 너무도 다른 고운 하늘이 보기 좋다.

한여름에 피는 고운 연꽃을 일년에 한번 옆지기와 함께 보려고 세미원으로 가는건 연례 행사가 되어 먼저 기상 상태를

살펴봐 흐린날 비가 조금씩 내리는 날을 선택해 가는데 오늘도 흐리고 오후에 비가 온다는 예보를 믿고 전철로

양수역에 내려서 한가한 숲길로 간다. 숲길의 쉼터에서 준비한 점심을 먹고 세미원으로 가는데 잔뜩 흐렸던 날씨가 점점

개이며 맑고 고운 하늘로 변하여 보기 좋다  소나기가 온다는 에보는 틀려도 무덥지 않고 세미원의 연꽃을 보고 평상에서

쉬어 가는데 시원한 바람에 오수까지 즐기니 나가기가 싫을 정도다. 배다리가 공사중이라 두물머리 까지 못간게

서운해도 옆지기가 원하는걸 함께 했으니 기분좋은 날이다.

 

삶의 나그네  -길객-

'경기도길'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해길/운길산역->양수역  (0) 2022.07.30
의왕시 백운호수  (0) 2022.07.26
인천 1공항 피서  (0) 2022.07.22
수원의 밤  (0) 2022.07.21
경기둘레길 47코스/매향리 구간  (0) 2022.07.2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