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자료모음

스트레스, ‘이 나이 때’ 최고조

by 푸른들2 2022. 9. 20.
40~50대에 일생 중 가장 스트레스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중년의 위기를 입증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실제로 40~50대에 일생 중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1965년 캐나다 정신분석가 엘리엇 자크(Elliot Jacques)는 40~60세에 자신이 누구인지, 자신의 목적이 무엇인지 등 정신적인 어려움을 겪는다며 이를 '중년의 위기'라고 일컬었다.

전미경제연구소(National Bureau of Economic Research) 연구팀은 중년의 위기가 실제로 존재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영국, 미국, 호주 등에서 연구한 내용을 분석했다. 약 50만 명의 데이터가 포함됐다.

그 결과, 실제로 일생 중 40~50대 중년일 때 스트레스가 최고조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극단적 선택, 수면 문제, 알코올 의존, 집중력과 기억력 장애, 극심한 업무 스트레스, 두통, 우울증 등 다양한 요소에서 중년일 때 경험할 가능성이 가장 컸다. 우울증을 경험할 가능성은 60세 이상과 25세 미만보다 무려 2배 높았다. 극단적 선택은 50대 초반에, 수면 장애로 입원하는 비율은 50대에 최고조에 달했다. 직장스트레스는 약 45세일 때 가장 컸다. 2020년에 발표된 한 연구에서는 70대부터 다시 행복 지수가 20대만큼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는 자녀가 있는 중년만 위기를 겪는다는 주장을 뒤엎었다. 자녀와 상관없이 모든 40~50대 성인이 높은 스트레스를 경험했다. 연구팀은 "중년의 위기를 이해하려면 매우 많은 요소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전 연구 중 침팬지와 오랑우탄도 중년의 위기를 겪는 것으로 나타나, 생물학적 요인도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전미경제연구소에서 발행하는 'Working Papers'에 최근 게재됐다.

댓글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