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좋은자료모음

체내 '이 영양소' 부족하면, 이곳저곳 염증 생겨

by 푸른들2 2022. 8. 10.
체내 비타민D가 부족하면 만성 염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체내 비타민D가 부족하면 만성 염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 연구팀은 영국 바이오뱅크에 등록된 29만4970명을 대상으로 혈액 속 비타민D와 만성 염증 지표인 C-반응성 단백 농도를 측정했다. 비타민 D와 C-반응성 단백 사이 연관성은 '멘델리안 무작위 분석법(Mendelian Randomization)'을 사용해 분석했다. 멘델리안 무작위 분석법은 특정 유전 인자를 가진 개인과 가지지 않은 개인을 비교해, 해당 인자가 질병의 원인이라 볼 수 있는지 판별하는 기법이다.

분석 결과, 비타민D 농도가 25nmol/L인 사람은 50nmol/L인 사람보다 C-반응 단백질 수치가 6.4% 더 높았다. 또한 비타민D 농도가 가장 낮을 때 C-반응 단백질 수치가 가장 높았다.  반면, 비타민D 농도가 높아지면 따라 C-반응 단백질 수치는 급격히 감소했다. 비타민D 농도가 50nmol/L이상이 되면 C-반응 단백질 수치에 변화가 거의 없었다.

연구 저자인 앙 저우 박사는 "이 연구는 만성 염증이 생길 때 간에서 만들어지는 C-반응 단백질과 비타민D 사이의 관계를 밝혀냈다"며 "비타민D 결핍증인 사람들은 이를 보충해줘야 만성 염증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비타민D는 햇빛을 쬐면 체내에서 합성돼 적극적으로 야외활동을 하는 것이 좋다. 또한 비타민D가 많이 들어있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비타민D가 풍부한 대표적인 식품으로는 연어·참치·고등어 등 생선, 계란 노른자, 유제품, 햇빛에 말린 버섯 등이 있다.

이 연구는 '국제 역학 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pidemiology)'에 게재됐다.

댓글0